기사보기

강원도 종합매거진, 동트는 강원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경제

광부 3세대가 이끄는 도시재생, 고한

  • Date.2019-02-07
  • View.397

동트는강원 컨텐츠 레이아웃
  • 조은노
  • 사진 이혜진 들꽃 사진관 대표

고한 사북 18번가 광부들의 3세대가 이끄는
탄광촌의 변화

대학을 졸업한 뒤 서울에서 일상을 정리하고 고향 정선으로 귀환해 고한읍 18번가에 정착한 이혜진 사진작가는 요즘 하루를 48시간처럼 보낸다. 지난해 연말에는 과로해 병원에 입원했을 정도였다. 지금껏 살아온 날들 중에 가장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지 싶다.

지역 사람들의 이야기를 사진으로 기록하려는 ‘들꽃 사진관’의 정식 개관을 앞두고 마무리가 한창이기 때문이다. 이 길목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사진관이 문을 닫고 나서는 증명사진 한 장 찍기가 쉽지 않았던 동네에서 사진관을 다시 연다고 소문이 나니 찾아오는 어르신들도 많고, 또 전문 사진 의뢰가 잦아진 이유도 있지만 자꾸 욕심을 내다보니 이것저것 시도해보는 일들이 늘어난 탓이 꽤 있다. 이 골목에서 가장 젊은 사장인 이 대표에게 뭔가 도움을 주고 싶어 하는 삼촌, 이모들로 늘 북적거리는 것도 한 몫 한다.

18번가로 불리는 이 길을 따라 쭉 올라가 2분 남짓 걸으면 구공탄 시장 안에서 꽃 파는 밥집의 운영을 꿈꾸는 유미자 대표도 바쁘긴 마찬가지.
환갑에 이른 백발의 멋진 유대표는 여름이면 열리는 야시장의 중심이 되는 시장 골목에 도심상가 못지않은 디자인으로 눈길을 확 잡아 끄는 카페 ‘피고지고 다시 피고’의 주인이다. 상인은 물론이고 관광객들에게 ‘야생화의 천국을 맛보게 해주리라’는 야심 찬 계획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오랫동안 방치되어 있던 빈 상가를 임대하고 강원창조혁신센터의 공모사업 지원으로 구조변경 작업을 마치고 운영 컨설팅도 받았다.

구공탄 시장을 버티게 해주는 또 한곳은 브랜드 생성에 성공한 ‘상상초콜릿’.
얼핏 보면 모르고 지나칠 수 있지만 작심하고 꼼꼼히 들여다보면 열심히 빵을 굽고 초콜릿을 만들고 있는 쇼콜라티에 몇몇을 볼 수 있다. 박은주 대표는 온라인 마케팅으로 정선 곰취 마카롱을 포탈 검색어에 올리는 데 성공했다.

‘육오공 650CC’에서 시작해 브루어리로 진화되고 있는 ‘650수제맥주연구소’도 스키를 즐겨 타던 지역의 젊은이들이 힘을 합쳐 시작한 창업 공간이다. 조금 떨어져 있지만 사북이라는 공간으로 묶여있어 정선군도시재생센터에서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곳이다. 오는 3월 중에 문을 열 계획인 이들은 수제맥주의 정선 사북 지역 대표 브랜드화를 꿈꾼다.

고한 사북의 18번가.
소리 내 불러보면 왠지 이국적이다. 탄광과 카지노가 결합된 이미지가 겹쳐서일까? 마치 영화 제목 같이 느껴진다. 문만 열고나서면 이 골목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김진용 총무(고한 18번가 마을 만들기 위원회)가 운영하는 하늘기획, 협업 공간을 제공하고 인문 코딩 교육을 맡은 이음 플랫폼이 한 눈에 들어온다. 새롭게 단장해 지난해 연말에 개소식을 한 마을회관도 예쁘게 자리잡고 있다. 골목형 관광지 조성을 목표로 지난해 4월 고한 18번가 마을 만들기 위원회를 구성하고 이장의 진두지휘아래 중지를 모아 변화를 꾀한 지 꼭 1년반만이었다.
변화를 이끌고 있는 이들 모두는 탄광 이라는 공통된 화두를 안고 있다. 부모님이나 혹은 선대들이 광부였거나 그들의 2세대이거나 혹은 3세대, 그리고 광부는 아니었지만 이 동네에서 터를 잡고 살고 있거나 가족들이 남아 함께 하고 있다는 점이다. 또 20~40대의 사이의 청•장년들이라는 것과 강원창조혁신센터와 도시재생센터를 거쳐 갔거나 현재 지원을 받으며 도시재생이라는 공통분모 아래 유휴 공간을 재생하며 마을의 변화를 꿈꾼다.

이 골목의 변화는 이렇게 시작되었다.
고한 사북의 18번가는 조용하지만 이미 변화의 물꼬를 트며 지각변동의 중심이 되도 있는 중이다.
동기는 2025년을 대비하자는 데서 비롯됐다. 2025년은 '폐광지역 개발지원에 관한 특별법'(이하 폐특법) 시효가 끝나는 해다. 폐광지 경제 회생의 동력이 되어 온 강원랜드 설립의 법적 근거인 이 특별법의 폐지를 대비하려면 머리를 맞댈 수밖에 없었다.
지난해 정선군 도시재생지원센터가 개최한 ‘폐광지역 2025 타운 미팅’에 사람들이 몰렸던 이유다. 당시 고한, 사북, 남면, 신동 주민들로 강원랜드 인근 폐광촌 주민이 모여 의견을 나눴다고 한다.

현재 이들의 터전에서는 도시재생 사업이 한창이다. 재개발이 아닌 마을 역사•특성을 살리는 데 초점을 맞춰 진행하는 주민 주도 방식이다. 이제 조금씩 구체적인 성과가 드러나는 골목들이 생기는 중이다. 수재민 이주마을인 고한 12•17리도 변신중인 골목이다. 도로를 사이에 둔 사북읍 7리와 사북읍 10리는 '마주 보는 70리'라는 새로운 마을 이름으로 도시재생에 힘을 모으고 있다.
내년 이맘때에는 조금 더 달라져 있는 ‘마주 보는 70리’를 소개할 수 있기를….  

ⓒ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0)

  • 소셜로그인 하시면 편리하게 댓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
  • 카카오톡
댓글 입력 양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