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강원도 종합매거진, 동트는 강원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음식

황교익의 강원도 맛이야기

  • Date.2018-02-21
  • View.6834



 

 

 

 


막국수

메밀은 늦가을에 수확을 한다. 어떤 곡물이든 거둔 것이 맛있으며, 막국수도 햇메밀로 내려야 메밀 특유의 향이 짙다.

막국수가 겨울 음식인 까닭은, 국물에서도 찾을 있다. 메밀국수에 가장 어울리는 음식은 동치미이다. 고기로 국물을 내었다 하여도 동치미 국물이 더해져야, 동치미 무를 썰어 올려 가끔씩 이를 씹어야, 개운한 맛이 더해져 메밀의 향을 만끽할 있다.

 

 

 

 

 

 

 

무지개송어

 

좋은 겨울 무지개송어의 회는 고추냉이와 간장만으로 충분히 맛있다.







 


산나물밥

산나물밥은 밥을 지을 산나물을 아예 넣어 같이 조리한다. 보통은 뜸을 들일 즈음에 산나물을 위에 올린다. 이렇게 하면 산나물의 향이 밥에까지 베어들어 맛이 풍성해진다.

 

산나물밥 중에 가장 흔한 것이 곤드레 밥이다. 곤드레는 한민족이 가장 즐겨 먹은 산나물 중의 하나이다.

 

 


 

 

 


감자떡과 옹심이

강원도 감자 음식 중에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이 옹심이이다. 감자를 갈아서 동그랗게 빚은 국처럼 끓이는 음식이다.




감자떡은 처음 씹을 때에는 쫀득하나 입안에서 부드럽게 풀린다. 강원도에서 가끔 이런 감자떡을 만난다. 감자 아는 사람들이 사는 동네이기 때문일 것이다.





 

 

 

 

 

 


 

ⓒ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0)

  • 소셜로그인 하시면 편리하게 댓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
  • 카카오톡
댓글 입력 양식
등록